HNU뉴스

하늘나라 먼저 간 딸의 모교에 16년간 ‘사랑의 기부’

작성일 2021-09-08 16:44

작성자 김민영

조회수 371

수정

#지난2005,한남대 일문과4학년이었던 김희진 학생은루푸스라는 희귀병으로 젊은 나이에 하늘나라로 떠났다.
16년이 지났지만 아버지인 나노하이테크 김병순 대표와 한남대와의인연은 지금도 이어지고 있다.
하늘나라에 먼저 간 딸을 기리며 딸의 후배들을 위해 16년째 장학금을 기탁하고 있는 아버지의 사랑이 깊은 감동을
전하고 있다. ㈜나노하이테크 김병순 대표는 8일 한남대를 방문해 이광섭 총장에게 10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했다.
김 대표는 딸의 이름을 딴 ‘김희진 장학기금’을 만들어 매년 수백만 원씩 한남대에 장학금을 기탁해왔으며, 16년 동안
기부금이 총 1억1000만원에 달한다.
김 대표는 딸의 장례식장을 찾아 조의금을 냈던 일문과 학생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첫 번째 장학금을 전달한 이후
16년 동안 매년 장학금 기탁을 이어와 1억원 이상의 기부자를 예우하는 한남대 아너스클럽에 포함되었다.
김 대표는 “딸의 후배들이 학업에 매진하고 한남대가 더욱 발전하길 기원하는 마음으로 작은 정성을 꾸준히 전했을
뿐이다. 앞으로도 딸과의 신의를 지켜가겠다는 마음으로 장학금 기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섭 총장은 “자녀를 일찍 잃은 아픈 상처를 고귀하게 승화시켜 후학을 위한 장학금을 기탁해주시는 김 대표님의
선한 마음에 큰 감동을 받게 된다”라며 “소중한 장학금은 그 뜻을 살려서 꼭 필요한 학생들에게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제목 없음-4.jpg
제목 없음-3.jpg

정보관리부서 : 홍보팀

최종 수정일 : 2021-03-19